'미나리' 윤여정, 美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서 여우조연상 수상
'미나리' 윤여정, 美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서 여우조연상 수상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12.02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현지시각) 미국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는 수상작을 발표했다.

윤여정은 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받는 쾌거를 거뒀다. '미나리'가 여러 시상식 후보로 노미네이트 된 가운데, 윤여정이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에서 수상을 거머쥐었다.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선셋 필름 어워즈는 올해 LA지역 평론가들을 중심으로 새롭게 창설된 시상식으로 캐리 멀리건 감독의 '프로미싱 영 우먼'이 작품상 등 3개의 트로피를 안았다.

한편 '미나리'는 올해 미국 선댄스 영화제의 최고상인 심사위원상, 관객상을 수상한 화제작. 내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예측되는 작품으로 고섬 어워드, 바야돌리드 영화제 등에 노미네이트 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