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리포트' 크랭크 업... 배우들 소감 전해
'압구정 리포트' 크랭크 업... 배우들 소감 전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11.30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미디 영화 압구정 리포트(가제)가 지난 20일 크랭크 업했다.

불타는 오지랖을 자랑하는 압구정 토박이이자 동네 백수 대국을 연기한 마동석은 "정말 즐겁게 촬영한 만큼, 배우들의 신선한 호흡을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 어려운 시기를 함께 보내며 촬영한 영화라서 저에게는 더욱 특별하게 느껴지는 작품이다. 모두 꼭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크랭크 업 소감을 전했다.

[쇼박스 제공]

실력만은 최고인 성형외과 의사 지우 역을 맡은 정경호는 "'압구정 리포트'의 촬영 현장에 갈 때마다 너무 즐거웠다. 스태프들, 감독, 배우 선배들까지 모두 완벽했던 현장이었다"며 "아무런 사고 없이 잘 마무리되어 너무나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말 행복한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대국, 지우와 함께 압구정 성형 비즈니스에 뛰어드는 미정으로 변신한 오나라는 "촬영이 끝났다는 것이 아직 실감나지 않는다. 여러모로 어려운 시기 속에 안전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어 감사하다. 배우들뿐 아니라 감독님과 모든 스태프들까지 가족 같은 시간을 보냈다. 최선을 다한 모든 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행복하게 마무리한 만큼 좋은 작품이 나올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최고급 에스테틱샵 사장이자 속을 알 수 없는 도도한 카리스마를 지닌 인물 규옥 역을 소화한 오연서는 "선배들과 감독, 스태프들이 가족처럼 대해 주셔서 즐겁게 촬영했다. 규옥 캐릭터가 너무 매력적이라 연기하면서도 즐거웠다. 나의 새로운 모습을 기대해 주시고, 재미있게 찍은 '압구정 리포트'에도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지난 4개월 간 '압구정 리포트'의 현장을 이끈 임진순 감독은 "에너지 넘치는 배우들과 스태프들 덕분에 항상 즐거웠던 현장이라서 촬영을 마무리하기가 아쉬울 정도다. 다시 한 번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압구정 리포트'는 가진 건 오지랖뿐인 압구정 토박이와 믿을 건 실력뿐인 까칠한 성형외과 의사가 강남 일대 성형 비즈니스의 전성기를 여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