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등 11개 부처, 교정행정 협의 회의 개최 外 [오늘의 주요뉴스]
법무부 등 11개 부처, 교정행정 협의 회의 개최 外 [오늘의 주요뉴스]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11.0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법무부 등 11개 부처, 교정행정 협의 회의 개최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법무부는 6일 과천정부청사에서 제1차 형의 집행 및 수용자 처우에 관한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관계부처 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의체에는 법무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기획재정부·교육부·법무부·국방부·행정안전부·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경찰청·해양경찰청·법원행정처·대검찰청 등 11개 부처가 참여한다. 기본계획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인권중심·다양성 존중·국민 신뢰·조직 혁신·스마트 교정 등 5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추진된다.

산청군 공무원 2명 근무 평가 조작 의혹으로 입건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근무 평가 조작을 지시한 혐의(직권남용)로 산청군 50대 공무원 A·B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최근 경남도 감사 등을 통해 이들이 근무 평가 조작을 지시한 정황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날 이들의 군청 집무실과 자택·차량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혐의를 확인하는 차원에서 압수수색을 실시했으며 아직 혐의가 최종적으로 밝혀진 것은 아니다"며 "조만간 당사자 등을 소환해 관련 수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서 자가격리 중 40대 남성 확진 판정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대전에서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나왔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확진된 서구 월평동 거주 40대 남성(대전 444번 확진자)은 대전 431번 확진자를 밀접 접촉했다. 접촉자로 분류된 지난달 26일 받은 첫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나왔으나, 자가 격리 중 증상을 보여 검사한 결과 양성으로 나왔다. 한편 이 여성이 근무한 어린이집에서는 교사 3명과 원아 2명 등 5명이 추가 감염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