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유 ‘유승준’, 강경화 장관에 입국 허가해달라고 호소...“다시 고민해달라”
스티브 유 ‘유승준’, 강경화 장관에 입국 허가해달라고 호소...“다시 고민해달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10.27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유승준이 자신에 대한 입국금지는 "엄연한 인권침해"라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입국을 허가해달라고 호소했다.

유승준은 27일 SNS에 강 장관을 향한 장문의 글을 올려 "부디 저의 무기한 입국금지 문제에 대해 다시 한번 고민해 주시고, 이제는 저의 입국을 허락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유승준_인스타그램)
(유승준_인스타그램)

강 장관은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유승준이 최종 승소한 대법원 판결 이후 재차 사안을 검토한 결과 비자 발급 불허를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유승준은 지난 2002년 한국 국적을 포기해 법무부로부터 입국을 제한당했으며 2015년 재외동포 비자(F-4)로 입국하게 해 달라고 신청했다가 거부당했다.

그는 이를 취소해 달라는 소송을 제기해 올해 3월 대법원 재상고심에서 최종 승소했지만 LA총영사관이 다시 비자발급을 거부해 또 소송을 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