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배럿 연방대법관 인준 축하 행사 백악관에서 개최...코로나19 확산 우려 [글로벌이야기]
트럼프, 배럿 연방대법관 인준 축하 행사 백악관에서 개최...코로나19 확산 우려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10.27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6일 신임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인준 축하 행사를 백악관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여당인 공화당이 53석으로 과반인 상원은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어 배럿 대법관에 대한 인준안을 가결했다.

1. 인준 축하 행사 개최

[사진/Flickr]
[사진/Flickr]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후 백악관에서 인준 축하 행사를 개최할 것이다. 대규모로 열지는 않겠지만, 멋진 행사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백악관 행사에서 클래런스 토머스 대법관이 취임 선서를 주관할 예정이라고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해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2. 코로나19 확산 우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트럼프 대통령이 지명하는 세 번째 대법관인 배럿 대법관이 취임하면서 전체 9명 가운데 과반인 6명이 보수 성향의 대법관으로 채워지게 됐다. 백악관에서 행사를 개최함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우려도 나왔으며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월 26일에도 배럿 연방법원 판사를 대법관 후보로 지명한 후 백악관에서 공화당 지도부가 참석하는 행사를 열었으며,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에 감염돼 3일간 병원에 입원한 바 있다.

3. 민주당 대선 후보의 비판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마크 메도우 비서실장은 기자들과 만나 "배럿 대법관 인준 행사는 야외에서 개최할 것"이라며 "참석자 간에 최대한 거리를 두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펜실베이니아 유세에서 "축하 자체를 비난하지는 않는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슈퍼 전파자를 양산하는 대규모 행사를 계속 개최하면서 방역 지침도 어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