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스가, “납치 문제 정권의 가장 중요한 과제” [글로벌이야기]
日 스가, “납치 문제 정권의 가장 중요한 과제”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10.26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26일 취임 후 첫 국회 소신표명 연설에서 한일 관계를 언급했다. 중요성을 강조하면서도 '거리두기' 방침을 바꾸지 않았다.

1. 스가 총리, “한국은 매우 중요한 이웃 나라”

[연합뉴스 제공]

이날 연설에서 한국에 관한 스가의 언급은 "한국은 매우 중요한 이웃 나라다. 건전한 일한 관계로 돌아가기 위해 우리나라의 일관된 입장에 토대를 두고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 나가겠다"는 두 문장이 전부였다.

작년 10월 아베 신조 당시 총리는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다. 국제법에 토대를 두고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준수할 것을 요구하고 싶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했다.

하지만 양국 간 최대 현안이 된 일제 강점기 징용 문제에 관한 메시지에는 별 차이가 없었다.

2. 스가, “납치 문제 정권의 가장 중요한 과제”

[연합뉴스 제공]

이어 스가 총리는 "납치 문제가 계속해서 정권의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규정하고서 "나 자신이 조건을 붙이지 않고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마주할 결의"라고 말했다.

그는 2002년 북일 평양 선언을 거론하며 납치·핵·미사일 등 여러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과거를 청산할 것이며 북한과의 국교 정상화를 목표로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스가 총리의 소신표명 연설은 약 7천자 분량으로 작년 10월 아베의 연설보다 약 1천200자 늘었지만, 한국에 관한 메시지의 양에는 별 차이가 없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