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뚱거리는 모습이 사랑스러운 ‘애완오리’ 어떻게 기를까? [애니멀TV]
뒤뚱거리는 모습이 사랑스러운 ‘애완오리’ 어떻게 기를까? [애니멀TV]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0.10.24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ST▶
만화 속 귀여운 캐릭터였던 ‘도널드덕’ 기억나시나요? 디즈니 영화 속 도널드덕은 미키 마우스나 구피보다 더 많이 사랑받던 주인공이었죠. 새하얀 털에 노란색 부리를 가진 도널드덕은 바로 오리를 캐릭터로 만든 것인데요. 이렇게 귀여운 만화 속 캐릭터의 주인공을 실제로 키우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오늘은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애완오리에 대해 알아봅니다.

◀NA▶
오리는 주로 식용으로 사육되지만 해외에서는 이미 오리를 애완으로 기르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먼저 애완오리의 종류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주로 애완오리로 길러지는 품종은 바로 콜덕(call duck)이라 불리는 영국의 반탐 오리입니다. 집오리 중 가장 소형 품종으로 성체의 몸무게가 510~740g 정도로 다른 품종의 절반 이하 수준으로 작아 애완으로 키우기에 매우 적합합니다. 성장해도 대략 30cm 정도 크기 밖에 되지 않아 마당이 있는 집은 물론 집안에서 키우는 경우도 꽤 많습니다.

다음 피부는 황동색이고 깃털은 갈색을 띤 인디언러너종이 있는데요. 인디언러너종도 다 자란 성체의 몸무게가 2kg 내외인 집오리 중 소형 품종으로, 성질이 활발하고 먹이도 왕성하게 잘 먹습니다.

◀ST▶
이렇게 둥근 몸통과 넓은 부리, 그리고 뒤뚱거리는 모습까지 정말 사랑스럽지 않나요? 조류를 무서워한다면 오리의 생김새가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겠지만 알아갈수록 정말 매력이 넘치는 동물입니다. 이렇게 귀여운 오리를 집에서 기를 때는 반려인의 상당한 노력이 필요한데요. 애완오리를 기를 때 주의할 점은 무엇인지 같이 한 번 살펴볼까요?

◀NA▶
먼저 오리의 수명은 약 10년~15년 정도로, 생활환경이나 건강 상태에 따라서 많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먹이를 줄 때는 사료도 좋지만 잡식성 동물이기 때문에 각종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좋은데요. 과일이나 채소, 씨앗, 콩 등 다양한 곡물을 150~200g 정도 골고루 먹여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 오리는 곤충이나 물고기를 먹으면서 적절한 동물성 단백질을 섭취해야 하고, 흙도 섭취해야하기 때문에 산책을 자주 시켜줘야 합니다. 그리고 오리를 키울 때 반려인이 가장 주의할 점은 항상 청결하게 관리해주는 것입니다. 오리는 스스로 배변을 가리지 못하고, 털이나 각질이 많이 나오기 때문에 반려인이 잘 치워줘야 합니다.

◀ST▶
오리는 태생적으로 농장과 들판을 돌아다니고 수영을 즐기는 동물이기 때문에 사람이 거주하는 일반적인 아파트에서 키우는 것은 힘들 수 있습니다. 따라서 마당이 있는 집에서 키우는 것을 추천합니다. 사람들과도 매우 친근한 오리는 원래 무리생활을 하던 동물이기 때문에 항상 곁에 사람이나 다른 오리가 있어야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오래 살 수 있다는 점도 꼭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그럼 저는 다음시간에는 또 재밌는 이야기로 찾아오겠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