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사나이' 이근대위, 성추행과 UN 커리어등 해명... "인정할 수 없고 아쉽고 끔찍하다"
'가짜사나이' 이근대위, 성추행과 UN 커리어등 해명... "인정할 수 없고 아쉽고 끔찍하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10.13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유튜브 '가짜사나이'를 통해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이근 대위가 최근 불거진 논란들에 대해 해명을 내놓았다.

그는 이른 오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불미스러운 일로 이런 글을 올리게 돼 참 송구하다"며 글을 시작했다. 한 연예 콘텐츠 유튜버가 유엔 관련 경력을 허위로 기재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유엔을 포함한 내 커리어와 학력에 있어 제기되는 모든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열심히 살아온 증거이자 자부심"이라며 "거짓으로 치장한 적은 단 한 차례도 없으며 속여서 이익을 취한 적은 더더욱 없다"고 말했다.

이근 대위 ['이근대위 ROKSEAL' 유튜브 화면 캡처]
이근 대위 ['이근대위 ROKSEAL' 유튜브 화면 캡처]

또 성추행 혐의로 벌금형을 받았다는 의혹에는 "2018년 공공장소, 클럽에서의 추행 사건은 처벌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판결문에 나온 증인 1명은 여성의 남자친구이며 당시 직접 (성추행을) 목격하지 못했다. 또한 당시 폐쇄회로(CC)TV 3대가 있었으며 내가 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나왔는데도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 단 하나의 증거가 돼 판결이 이뤄졌다"며 "어쩔 수 없이 법의 판단을 따라야 했지만 스스로의 양심에 비춰 더없이 억울한 심정이며 인정할 수 없고 아쉽고 끔찍하다"고 강조했다.

이근 대위는 '가짜사나이'에서 훈련 교관으로 활약하며 유명세를 타며 MBC '라디오 스타', SBS '집사부일체', JTBC '장르만 코미디'등 다양한 예능에서 활동하고 있다. 그러나 인기가 높아지면서 채무 논란, 가짜 경력 의혹, 성추행 처벌 전력 등 여러 구설수가 터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그는 "유명해진다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깨닫고 있다"며 "짜여진 프레임을 바탕으로 한 증거수집과 일방적 의견을 마치 그저 사실인 것처럼 아니면 말고 식으로 폭로하지는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