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반려묘 사료 안전한가? 식중독균-곰팡이독소 등 집중 모니터링 실시 [에디터픽]
반려견·반려묘 사료 안전한가? 식중독균-곰팡이독소 등 집중 모니터링 실시 [에디터픽]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10.0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최근 반려동물 양육 가구 증가에 따른 사료 시장의 급성장으로, 품질이 낮거나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펫사료에 대한 소비자의 우려와 함께 안전성 강화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소비자 우려가 큰 반려동물 개, 고양이 사료의 위생과 안전문제 해소를 위해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그간 농관원 시험연구소에서는 반려동물 사료의 품질 및 안전성 확보를 위해 연간 800점 이상의 국내 제조·유통 중인 사료를 대상으로 조단백질, 칼슘 등의 함량 분석과 일부 유해물질 잔류 허용기준 초과 여부 확인을 위한 성분검정을 실시하여 왔다. 하지만 반려동물 양육 가구가 증가하면서 사료시장이 급성장했고, 우후죽순 생겨난 사료에 대한 소비자의 우려 또한 커져갔다.

이에 소비자 요구에 발맞추기 위해 농관원 시험연구소에서는 올해부터 살모넬라, 리스테리아 등의 식중독균과 동물용의약품·곰팡이독소·잔류농약 등 유해물질 440종(동물용의약품 92성분, 독소 11, 농약 320, 보존료 등 기타 17)을 신속하게 탐색할 수 있는 질량분석 시스템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질량분석은 첨단 질량분석 장비를 이용하여 유해물질의 분자량과 식중독균 특이단백질의 질량을 측정하여 잔류 여부와 그 양을 분석하는 기술을 말한다.

그리고 개와 고양이 사료의 위생과 유해물질 안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200점의 사료에 대한 식중독균·유해물질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하며, 2023년까지 1,000점 수준으로 확대하여 관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모니터링 결과, 관리기준이 설정된 살모넬라(불검출), 아플라톡신(20ppb 이하) 등이 기준을 초과하여 검출될 경우에는 신속히 회수·폐기 조치하며, 기준이 설정되지 않은 식중독균이나 유해물질이 확인되면 새롭게 관리기준을 설정해 나갈 계획이다.

농관원 노수현 원장은 “반려동물의 건강을 위협하는 사료의 유통을 차단하고, 나아가 펫사료의 안전성을 식품수준으로까지 높여 1,000만 반려인이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임을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