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미국 ‘대선’ 시계...‘틱톡 틱톡’ 거슬리는 도널드 트럼프 [시선만평]
다가오는 미국 ‘대선’ 시계...‘틱톡 틱톡’ 거슬리는 도널드 트럼프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09.2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다가오는 미국의 대선. 틱톡의 사용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은 두 차례에 걸쳐 틱톡의 사용을 금지하고 바이트댄스에 틱톡과 관련한 미국 내 자산을 모두 매각하라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기업인 바이트댄스가 1억명에 가까운 미국인 사용자들의 개인정보를 중국 정부에 유출할 수 있다는 국가안보 위협을 제재 사유로 들었다.

중국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사용금지 행정명령 집행을 정지해달라고 신청했다.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는 오는 27일(현지시간)부터 발효하게 될 사용금지 행정명령의 집행정지를 23일 미국 워싱턴DC 연방법원에 신청했다고 로이터·AP통신이 보도했다.

틱톡 사용정지 명령은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에 있어 양날의 검이다. 중국과의 기 싸움에서 우위를 선점할 수 있음과 동시에 미국 내 여론에 힘 있게 작용하고 있지만 반대로 대외적으로 과도한 정치적 행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틱톡은 "이번 제재가 진정한 국가안보 우려에서 비롯된 게 아니라 다가오는 미국 대선과 관련한 정치적인 고려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용금지 행정명령을 정지하지 않으면 아직 틱톡을 다운로드하지 않은 미국인들이 대선을 6주 앞두고 거대하고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로부터 배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