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의 독점에 맞서며 펩시콜라를 성장시킨 ‘도널드 켄들’ 별세 [글로벌이야기]
코카콜라의 독점에 맞서며 펩시콜라를 성장시킨 ‘도널드 켄들’ 별세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09.22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펩시콜라를 세계인의 음료로 만든 도널드 켄들 전 펩시코 최고경영자(CEO)가 향년 99세를 일기로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별세했다. 펩시코는 홈페이지를 통해 켄들의 사망 소식을 알리며 ‘끝없는 열정으로 펩시코 가족들에게 영감을 준 리더’라고 애도했다고 CNN방송이 현지시간으로 21일 보도했다.

1. 생산직에서 CEO까지 

[사진/펩시코 제공]

켄들은 지난 1921년 미국 워싱턴주에서 태어났다. 목장에서 일하다 펩시 공장의 생산직으로 입사했고 CEO의 자리까지 올라 23년간 회사를 이끌며 성장을 이뤄냈다. 특히 1957년 펩시콜라 해외 영업 부문 사장으로 임명돼 6년간 자리를 지키는 동안 켄들은 103개국에 음료를 판매하는 눈부신 실적을 거뒀다.

2. 러시아에 진출한 펩시

[사진/Wikimedia]
[사진/Wikimedia]

1959년 7월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열린 미국 박람회에 참가하기로 한 켄들은 평소 친분이 있었던 리처드 닉슨 미국 전 대통령에게 도움을 요청해 러시아에 펩시콜라를 소개했다. 켄들은 흐루쇼프 옛 소련 서기장에게 펩시콜라를 맛보이며 "러시아에서도 똑같은 맛을 내는 음료를 만들 수 있다"고 설득했다.

3.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

[사진/TASS=연합뉴스 제공]

14년 뒤, 펩시콜라는 콜라 음료의 선발 주자였던 코카콜라보다 먼저 러시아에 진출하게 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1963년 CEO로 임명된 켄들은 코카콜라와의 전쟁을 선포하며 공격적인 마케팅을 잇달아 내놓으며 코카콜라의 독점에 맞섰다. 켄들이 은퇴한 1986년 이후에도 펩시코는 음료를 포함한 다양한 식품 분야까지 진출하며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