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파르나스 타워 맨손으로 오르던 남성 체포... 체포해보니 폴란드인 관광객
몽파르나스 타워 맨손으로 오르던 남성 체포... 체포해보니 폴란드인 관광객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19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경찰이 오후 8시께 프랑스 파리에서 두 번째로 높은 59층짜리 몽파르나스 타워 외벽을 맨손으로 올라가던 남성을 체포한 것으로 밝혀졌다.

흰색 민소매에 반바지 차림의 이 남성은 아무런 안전장치도 하지 않은 채 건물외벽을 오르던 남자는 결국 옥상에서 밧줄을 타고 내려온 구조대원에 의해 제지당했다.

[파리=AFP 연합뉴스,  DB 및 재판매 금지]
[파리=AFP 연합뉴스, DB 및 재판매 금지]

일간 르피가로는 그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국적은 폴란드이고, 스스로 관광객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남자가 오르던 몽파르나스 타워는 높이 210m로 한때 파리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었으나, 2011년 231m의 라데팡스 퍼스트타워가 세워지면서 두 번째 자리로 밀려난 건물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