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선양서 만주사변 89주년 기념식 개최... "평화를 지키자" [글로벌이야기]
中 선양서 만주사변 89주년 기념식 개최... "평화를 지키자"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9.18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18일 중국 랴오닝성 선양에서 만주사변 발발 89주년 기념식이 개최됐다.

1. 선양 9·18 역사박물관 광장서 기념식 진행

[CCTV 캡처]
[연합뉴스 제공]

중국중앙(CC)TV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이날 선양의 만주사변 기념시설인 9·18 역사박물관 광장에서는 항일전쟁 참전 노병과 학생, 군과 정부 인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기념식이 진행됐다.

기념식에서는 1931~1945년 14년간 중국인 3천500여만명이 희생된 항일전쟁을 기억하기 위해 경세의 종을 14번 쳤다.

이어 9시 18분(현지시간)부터 3분간 국치를 잊지 말자는 의미를 담아 선양 전역에 사이렌이 울렸다.

2. 만주사변 기념식, "역사를 존중하고 평화를 지키자"

[CCTV 캡처]
[CCTV 캡처]

CCTV는 기념식 영상 자막 등을 통해 "역사를 존중하고 평화를 지키자", "우리 스스로 강해져야 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앞서 일제는 1931년 9월 18일 선양의 남만주 철도를 폭파하고 이를 중국 군벌 장쉐량군대의 소행이라고 덮어씌우며 만주를 침략했으며, 9·18 역사박물관은 이 폭파 지점 인근에 있다.

또 도심의 9개 로(동서로 난 도로)와 18개 가(남북으로 난 도로)에서는 차량 운행을 중단하고 운전자들이 경적을 울리며 기념식에 동참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