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 언박싱]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화 그만해주십시오
[청원 언박싱]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화 그만해주십시오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8.3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누군가의 절박함이 담긴 청원. 매일 수많은 청원이 올라오지만 그 중 공론화 되는 비율은 극히 드물다. 우리 사회의 관심과 도움이 필요하지만 조명 받지 못한 소외된 청원을 개봉해 빛을 밝힌다.

청원(청원시작 2020-06-23 청원마감 2020-07-23)
-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화 그만해주십시오
- 청원인 naver - ***

카테고리
- 일자리

청원내용 전문

매번 동의만 하다가 처음으로 청원 글을 써봅니다.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이제 그만해주십시오.

그간 한국도로공사 철도공사 서울교통공사 등등 많은 공기업들이 비정규직 정규화가 이루어졌습니다.

솔직히 비정규직 철폐라는 공약이 앞으로 비정규직 전형을 없애 채용하겠다든지, 해당 직렬의 자회사 정규직인 줄 알았습니다.

현실은 더 하더라고요.

알바처럼 기간제 뽑던 직무도 정규직이 되고, 그 안에서 시위해서 기존 정규직과 동일한 임금 및 복지를 받고 있습니다.

그러던 와중 이번 인천국제공항 전환은 정말 충격적입니다. 정직원 수보다 많은 이들이 정규직 전환이 된다니요. 이들이 노조를 먹고 회사를 먹고 이들을 위한 회사가 되겠지요.

이곳을 들어가려고 스펙을 쌓고 공부하는 취준생들은 물론 현직자들은 무슨 죄입니까? 노력하는 이들의 자리를 뺏게 해주는 게 평등입니까?

사무 직렬의 경우 토익 만점에 가까워야 고작 서류를 통과할 수 있는 회사에서, 비슷한 스펙을 갖기는 커녕 시험도 없이 그냥 다 전환이 공평한 것인가 의문이 듭니다.

그리고 이번 전환자 중에는 알바몬 같은 정말 알바로 들어온 사람도 많습니다.

실제 그들의 단체카톡에서는 " 금방 관둘라했는데 이득이다. 현직들 대학+공부 5년 난 그냥 벌었다 " 등등 이야기가 넘쳐흐릅니다.

누구는 대학 등록금내고 스펙쌓고 시간들이고 돈 들이고 싶었답니까. 이건 평등이 아닙니다. 역차별이고 청년들에게 더 큰 불행입니다.

철도공사만 봐도 역무/승무가 사무영업으로 들어오며 사무영업 티오가 확연히 줄었습니다.

이게 과연 청년들에게 피해를 주지않고 모두가 잘 사는 정책일까요.

무분별한 비정규직의 정규화 당장 그만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청원 UNBOXING >> 고용노동부 차관 임서정

“무조건 전환하는 것이 아니라, 일정한 채용 절차를 반드시 거치도록 하여 고용안정과 채용비리근절의 두 원칙이 조화를 이루도록 하고 있습니다.”

“기존에 일하시는 분들의 고용형태를 전환하는 것이기 때문에 기존 정규직 일자리에 대한 신규 채용에는 영향이 없습니다.”

“인천국제공항의 경우 정규직 전환 방침이 발표되기 전에 입사한 보안검색원들은 적격심사, 면접 등 절차를 거쳐 전환 채용되고, 그 뒤에 입사한 분들은 공개경쟁 채용을 거쳐 입사할 예정입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