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비욘드 라이브'서 첫 온라인 콘서트... "원스 못 볼까봐 걱정, 다시 만날 때 까지 파이팅"
트와이스 '비욘드 라이브'서 첫 온라인 콘서트... "원스 못 볼까봐 걱정, 다시 만날 때 까지 파이팅"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8.0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JYP엔터테인먼트의 간판 걸그룹 트와이스가 처음으로 온라인 콘서트에 나서며 팬들에게 추억을 즐거운 추억을 선사했다.

JYP 소속 가수로서는 첫 '비욘드 라이브'(Beyond LIVE) 무대를 펼친 트와이스의 이번 콘서트 제목은 '트와이스 : 월드 인 어 데이'(TWICE : World in A Day)로 '하루 안에 도는 월드투어'라는 뜻이다. 이날 공연에서 서울, 방콕, 마닐라, 싱가포르, 로스앤젤레스, 멕시코시티, 뉴욕, 시카고, 쿠알라룸푸르, 그리고 일본 7개 도시 등 트와이스가 방문했던 16개 지역 모습을 무대에 시각적으로 구현하기도 했다.

['비욘드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비욘드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이날 1시간 30분여 동안 15곡을 이어간 트와이스는, 지난 6월 발표한 미니 9집 '모어 앤드 모어' 수록곡들을 비롯해 '팬시'(FANCY), '하트 셰이커', 'TT' 등 히트곡 등을 선사하였다.

또 '비욘드 라이브' 공연 시리즈의 특징인 화려한 시각 효과역시 눈을 뗄 수 없었다. '예스 오어 예스'(YES or YES) 공연 때는 흰 무대의상을 입은 트와이스 옆에 빨간색 의상을 입은 '쌍둥이 트와이스'가 나타나 거울의 양면에 비친 것처럼 춤을 추는 광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모모는 "원스를 만날 기회가 많이 없어서 지칠 때도 있었는데 힘을 얻은 것 같다"고, 다현은 "사실 올해 상반기에 콘서트들이 취소되면서 원스를 못 볼까 봐 걱정했다. 전세계 원스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저희를 응원해 주시는 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목 디스크 부상으로 앉아서 무대에 참여한 정연은 아쉬움을 밝히면서도 "앉아서 원스 한 분 한 분 표정을 보는데 너무 행복해하시는 것 같아 감사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마지막 곡은 '치어 업'(CHEER UP)이었다. 이때 무대를 선보이던 트와이스의 뒤로 '힘내'라는 말이 한국어, 영어, 중국어 등 각국 언어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트와이스 멤버들은 "다시 만날 날까지 힘내고 '파이팅'하라는 의미를 담아 엔딩곡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