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수많은 시인들의 문학작품 명승지, 국가에서 지정한 보물 ‘강릉 경포대’ [강원 강릉]
[SN여행] 수많은 시인들의 문학작품 명승지, 국가에서 지정한 보물 ‘강릉 경포대’ [강원 강릉]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8.09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강원 강릉)] 해돋이 명소 경포에 위치한 누각인 ‘경포대’는 강릉을 대표하는 명승지 중 하나로 꼽힌다. 지난 2019년 문화재청에서는 강릉 경포대를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2046호로 신규 지정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경포대는 고려 말 안축의 ‘관동별곡’을 시작으로 송강 정철의 ‘관동별곡’에도 등장했으며, 조선 시대를 대표하는 수많은 시인 묵객들의 문학작품에 소재가 되었던 장소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고려 충숙왕 13년 때 강원도 안렴사 ‘박숙’이 뒷산 ‘인월사’ 옛터에 창건하였다고 전해지는데, 이후에는 현재의 위치로 옮겨지었다고 알려졌다. 500년 이상 한곳의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뛰어난 경관의 조망을 강조하기 위해 마루는 3단으로 구성돼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특히 누마루를 2단으로 구성한 정자는 유래를 찾아 볼 수 없을 정도로 독특한 구조로 알려졌다. 이곳에서 볼 수 있는 ‘경포8경’과 ‘경포월삼’은 오래 전부터 천하의 장관으로 불리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경포대’에서는 노송에 둘러싸인 고요한 호수를 바라볼 수 있으며, 동해의 드넓은 바다 풍경을 볼 수 있어 과거 사람들도 이곳에서 풍류를 즐겼다고 전해진다. 경포대에서 보이는 1km 반경에 위치한 경포해수욕장은 오늘날에도 많은 사람들이 멋진 풍광을 보기 위해 찾는 곳이기도 하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경포대는 시대별 변화과정을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학술적 가치를 지니고 있는 대형 정자다. 이 일대는 수려한 자연경관과 바다로 유명한 곳이기도 하지만 역사적으로도 의미가 있어 강릉 지역의 오래된 삶을 찾아볼 수 있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