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조직원, 아프가니스탄 동부 한 교도소 습격... 사상자 발생해 [글로벌이야기]
IS 조직원, 아프가니스탄 동부 한 교도소 습격... 사상자 발생해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8.03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3일 톨로뉴스와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동부의 한 교도소가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조직원의 습격을 받았다.

1. IS 조직원, 아프가니스탄 동부 한 교도소 습격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조직원의 습격으로 아프가니스탄 동부의 한 교도소 죄수와 치안 병력 등 21명 이상이 숨졌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총과 폭탄으로 무장한 괴한들이 동부 낭가르하르주 잘랄라바드의 교도소를 공격했다.

괴한 일부는 교도소로 진입하는 데 성공했다. 치안 병력도 대응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죄수, 민간인, 치안 병력 등 21명이 숨지고 43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2. IS 공격, 14시간 이상 지속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EFE통신은 2일 오후 6시 30분부터 시작된 공격이 14시간 이상 계속됐다고 보도했다.

호기아니 대변인은 "괴한 3명이 사살됐지만, 교도소 내 등에서 총격전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수감된 죄수 중 일부도 이 틈을 이용해 달아났다. 이 교도소에는 일반 죄수 외에 탈레반과 IS 조직원만 1천700여명이 수감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이 가운데 약 100명이 탈출하려 했지만, 상당수가 다시 붙잡혔다고 밝혔다.

3. 탈레반, 명절 맞아 3일간 휴전 선언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아타울라 호기아니 낭가르하르 주지사 대변인은 "교도소 입구 인근에서 차량 자폭 공격이 발생한 후 괴한들이 총격을 시작했다"며 "그들은 교도소 근처 시장에서 자리를 잡고 총을 쐈다"고 밝혔다.

이번 공격은 아프간 정보당국이 잘랄라바드 인근에서 IS 최고 지휘관 1명을 사살했다고 발표한 다음 날 발생했다.

반면 탈레반은 공격과 연관되지 않았다고 공식 부인했다. 탈레반은 이슬람 명절인 이드 알 아드하를 맞아 지난달 31일부터 3일간 휴전을 선언한 상태였다.

한편 탈레반은 현재 아프간 정부와 포로 교환 작업을 진행하며 평화 회담을 추진 중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