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위원장 ‘핵 억제력’ 강조...대를 잇는 ‘핵’ 정당화 [시선만평]
北 김정은 위원장 ‘핵 억제력’ 강조...대를 잇는 ‘핵’ 정당화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07.2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조국해방전쟁 승리의 날'(휴전) 67주년이었던 지난 27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린 제6회 전국노병대회에 참석해 핵 억제력을 거론하며 핵 보유를 정당화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우리의 믿음직하고 효과적인 자위적 핵 억제력으로 하여 이 땅에 더는 전쟁이라는 말은 없을 것이며 우리 국가의 안전과 미래는 영원히 굳건하게 담보될 것"이라며 "1950년대의 전쟁과 같은 고통과 아픔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전쟁 그 자체를 방지하고 억제할 수 있는 절대적 힘을 가져야 했기에 남들 같으면 백번도 더 쓰러지고 주저앉았을 험로 역경을 뚫고 온갖 압박과 도전들을 강인하게 이겨내며 우리는 핵 보유국에로 자기발전의 길을 걸어왔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비로소 제국주의 반동들과 적대 세력들의 그 어떤 형태의 고강도 압박과 군사적 위협 공갈에도 끄떡없이 우리 스스로를 믿음직하게 지킬 수 있게 변했다"고 강조했다.

핵 억제력(nuclear deterrent force)은 북한이 지난 2003년 미국이 적대정책을 바꾸지 않는 한 핵무기를 고수하겠다고 공언하며 처음으로 언급한 말로, ‘핵무기를 개발하겠다’라는 표현대신 ‘핵 억제력 보유’ ‘핵 억제력 강화’라는 표현을 사용해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