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서울시장 고향에 안치...성추행 의혹 압박 본격화 [시선만평]
故 박원순 서울시장 고향에 안치...성추행 의혹 압박 본격화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07.1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극단적인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해가 13일 고인의 고향인 경남 창녕에 안치됐다.

하지만 고인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잡음은 이제 본격화하기 시작했다. 박 시장의 영결식이 끝나고 A씨 측이 기자회견을 하고 피해 내용을 공개한 데 따른 것.

경찰은 피의자 사망에 따라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할 것이란 방침을 밝혔으나 사건 고소인 측과 여성·시민단체들은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또 미래통합당은 "고인에 대한 애도의 시간은 지났고, 이제 진실의 시간이 왔다"라며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서 A씨 성추행 의혹을 정조준하면서 여권을 전방위적으로 압박했다. 박 시장을 고소한 A씨 측이 4년에 걸쳐 성추행을 당했다고 공개함에 따라 통합당은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한 국회 차원의 조사에 팔을 걷어붙일 태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