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故 백선엽 장군 빈소 찾아... “그때만 해도 정정하셨는데”
이해찬, 故 백선엽 장군 빈소 찾아... “그때만 해도 정정하셨는데”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13 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2일 백선엽 장군의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이 대표는 12일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의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하며 "장군님은 2005년 총리공관에서 저녁을 모시고 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며 "그때만 해도 정정하셨는데…"라고 고인을 추억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2005년 당시 국무총리였던 이 대표는 총리 공관에서 백 장군을 비롯한 재향군인회 원로자문위원을 초청해 위례신도시 건설로 군부대 및 군 시설을 이전하는 문제를 논의한 바 있다.

송갑석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그때 만났던 백 장군의 모습이 대단히 후배들을 아끼는 분이었고, 굉장히 건강했던 분"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조금 더 일찍 올 수 있었는데 지방에 머무르면서 다른 일정과 함께 맞추다 보니 조문이 늦어졌다"며 "내일 날도 궂은데 장례까지 순조롭게 잘 치러지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송 대변인은 덧붙였다.

한편 상주는 논란이 된 국립현충원 안장 문제에 대해 "고인이 건강하던 시절 대전현충원으로 가기로 가족 간 사전 얘기가 돼 있었다"며 "대전이든 서울이든 다 같은 대한민국이고 대전현충원이든 서울현충원이든 모두 국립현충원"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