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럼좌 빅터한 팀 퇴출 이유...전 소속사에 명예훼손 피소
드럼좌 빅터한 팀 퇴출 이유...전 소속사에 명예훼손 피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1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방송 도중 드럼 스틱을 부러뜨려서 3주만에 회사에서 짤렸던 드럼좌 빅터한(본명 한희재)이 소속사에 피소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11일 뉴스엔은 빅터한이 활동했던 보이밴드 어바우츄 소속사 코로나엑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를 인터뷰하고 고소 사실을 단독 보도했다.

(빅터한_인스타그램)
(빅터한_인스타그램)

전 소속사는 빅터한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으며 소속사는 "팀 탈퇴 후 회사와 계약된 상황에서 무단으로 유튜브 활동을 했고 영상을 통해 회사 관계자들에 명예를 실추 시켰다"고 고소 배경을 밝혔다.

이어 빅터한이 팀 활동을 중단한 이유로 "지난 3월 SBS 생방송 인기가요 카메라 리허설 당시 벌어진 사건 때문"이라며 "당시 대기실 앞 복도에서 자신의 무대의상에 실밥이 삐져 나왔다며 특정여자 스태프에게 가위를 가져오게 한 후 해당 여자 스태프를 자신의 앞으로 불러놓고 자신의 손목을 3차례 긋고 피를 보이는 등 위협해 여자스태프가 공포심을 느끼게 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는 이러한 이유로 “계획적인 돌발행동, 전속계약 중임에도 독단적으로 연예활동을 했을 뿐만 아니라 부당하게 회사에서 퇴출당한 것처럼 해 회사와 관계자들의 명예를 실추했다”라고 말하며 고소를 하게된 배경을 설명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