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시 기준, 실종된 박원순 시장 숨졌다는 소문은 사실무근...“미투 신고 접수는 맞다”
19시 기준, 실종된 박원순 시장 숨졌다는 소문은 사실무근...“미투 신고 접수는 맞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09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딸의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제공]

현재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형사,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일대를 집중 수색하고 있으나 오후 7시 현재까지 박 시장의 소재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일부 언론과 SNS를 통해 박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는 설도 돌았으나 경찰은 현재까지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했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이날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으며 시가 현재 상황을 확인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시는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오전 10시 40분께 공지한 바 있다.

박원순 시장은 당초 이날 오후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면담할 예정이었지만 몸이 안 좋다는 이유로 취소했다. 박 시장은 원래 김 위원장과 만나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박 시장 휴대전화의 전원은 꺼져 있는 상태다.

한편 박원순 시장 실종과 관련해 모 매체에서 박원순 시장 관련 미투 의혹을 보도하려 했다는 소문도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이와 대해 종로경찰서는 "박원순 시장 미투와 관련해 종로경찰서로 신고 접수가 들어온 것은 맞다"면서도 "보안 유지를 위해 자세한 내용은 말하기 어렵다" 설명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