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경영계 '8천410원' 제시... 최저임금 삭감안에 노동계 규탄 기자회견
내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경영계 '8천410원' 제시... 최저임금 삭감안에 노동계 규탄 기자회견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01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최저임금위원회는 정부서울청사에서 4차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 금액에 관한 본격적인 심의를 시작했다. 이날 최초 요구안으로 노동계가 올해보다 16.4% 높은 1만원을, 경영계가 2.1% 낮은 8천410원을 제시하였다.

근로자위원들은  양대 노총 단일 안으로 올해 최저임금(8천590원)보다 16.4% 오른 1만원을 제시했는데, 비혼 단신 노동자와 1인 가구 생계비 수준 등에 대한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인상안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한편 사용자위원들은 올해 최저임금보다 2.1% 삭감한 8천410원을 최초 요구안으로 제출했는데,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한국 경제의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 지난 3년간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경영 여건 악화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최저임금 삭감안을 제출한 사용잔 위원들은,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으로 초단시간 노동자가 급증하는 등 부작용이 나타났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근로자위원들은 사용자위원들이 내년도 최저임금 삭감안을 제출한 데 반발해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영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