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그램] 팰리세이드 닮은 C필러 ‘신형 카니발’...멋 포기하지 않은 ‘아빠차’
[모터그램] 팰리세이드 닮은 C필러 ‘신형 카니발’...멋 포기하지 않은 ‘아빠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6.24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국산 패밀리카, 미니밴 시장에서 경쟁자 없이 독주하는 차종 ‘카니발’. 현재에도 잘나가는 카니발이 경쟁력을 더욱 키운 풀체인지를 앞두고 있어 ‘아빠’들의 관심이 뜨겁다. 이런 가운데 24일 기아자동차가 신형 카니발의 외장 디자인을 공개해 이슈가 되고 있다.

기아차가 공개한 신형 카니발은 더욱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미니밴의 모습을 하고 있다. 특히 웅장한 볼륨감을 주제로 앞모습은 역동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강조했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외장 공개 [현대기아차 제공]

먼저 앞부분의 '심포닉 아키텍처 라디에이터 그릴'은 오케스트라 지휘자의 역동적이고 균형잡힌 공연이 모티브다. 그릴은 헤드램프와 경계 없이 연결되며 웅장한 인상을 준다. 주간주행등은 박자와 리듬을 시각적으로 형상화해서 역동적인 아름다움을 강조했으며 후드는 캐릭터 라인으로 볼륨감을 더했고 범퍼는 세련된 느낌이다.

그리고 옆모습은 독창적인 C필러 및 캐릭터라인 등 디자인요소를 가미해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였다. 무엇보다 둔해 보일 수 있는 미니밴의 약점을 가릴 수 있도록 C필러 디자인에 상당한 공을 들여 미니밴의 뻔한 모습을 대폭 탈피해, 마치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를 떠올리게 한다. 또 C필러에 있는 입체 패턴의 크롬 가니쉬가 눈에 띄며 헤드램프부터 리어램프까지 이어지는 캐릭터라인이 속도감을 자아낸다.

마지막으로 뒷모습에선 전체적인 연결성과 웅장함을 강조하며 최근 현대 기아차가 그렇듯 좌우를 잇는 수평적 디자인의 테일램프를 적용해 안정감을 끌어올렸다. 그리고 리어램프가 헤드램프의 주간주행등과 같은 형상의 그래픽으로 디자인돼서 통일감을 주며 차량 이름을 필기체로 새겨서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외장 공개 [현대기아차 제공]

기아차에 따르면 신형 카니발은 덩치가 더욱 커진다. 길이 5천155㎜, 전폭 1천995㎜m, 높이 1천740㎜로, 기존 보다 길이는 40㎜, 폭은 10㎜ 늘었고 앞뒤 바퀴 간 길이인 축거(휠베이스)는 3천90㎜로 30㎜ 늘어서 실내 공간이 더욱 넓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카니발 디자인과 세부 이미지는 기아차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으나, 세부적인 출시 일정과 파워트레인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