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이 여배우 밀어줬다" 주장한 김용호 검찰 송치
"조국이 여배우 밀어줬다" 주장한 김용호 검찰 송치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6.06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6일 유튜브 방송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한 여배우를 후원했다고 주장한 김용호 전 기자를 검찰에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6일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이달 초 서울 강남경찰서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유튜버 김용호 씨를 검찰에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연예부 기자 출신인 김씨는 지난해 8월 25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슬럼프를 겪던 모 여배우가 갑자기 다수 작품과 광고에 출연했는데, 이를 조국 전 장관(당시 장관 후보자)이 도왔다’고 주장한 혐의를 받는다.

네티즌에 의해 '한 여배우'로 지목된 연예인 측은 "관련 허위 사실을 유포한 자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실제로 고소를 진행하지는 않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