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차 추경에 공감대 형성...과연 세부조율 힘겨루기 결과는? [시선만평]
여야 3차 추경에 공감대 형성...과연 세부조율 힘겨루기 결과는?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06.0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여야가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전례 없는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1일 당정 협의에서 "코로나19 위기로 전 세계가 미증유의 위기를 겪고 있다"며 "과감한 3차 추경 편성으로 일자리를 지키고 경제를 살리겠다는 강력 신호를 시장에 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확실한 상황에서는 부족한 것보다 충분히 준비하는 게 낫다"며 "유동성과 고용 안정을 위한 충분한 재정은 방파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비상대책위 후 기자들과 만나 3차 추경에 대해 "합리적인 근거를 갖고 (추경안이) 만들어지면 협조해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예측이 잘못돼서 1차·2차 때 이 정도면 될 것이라고 했다"며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재정의 역할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지금보다 엄청나게 큰 추경 규모가 나올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정부는 단일 추경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인 3차 추경안을 편성해 오는 4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