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2개월 미뤄진 경찰공무원 시험 실시...시험 중에도 마스크 착용
코로나19 여파로 2개월 미뤄진 경찰공무원 시험 실시...시험 중에도 마스크 착용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5.30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개월 미뤄진 경찰공무원 시험이 실시됐다.

경찰청은 30일 전국 학교 98곳에서 공개경쟁채용 필기시험이 진행됐다고 밝혔으며 순경 2,727명을 선발하는 이번 시험에는 모두 5만64명이 응시해 경쟁률은 18.3 대 1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시험은 당초 3월 말에 치러질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정이 두 달 연기됐다.

경찰은 이날 방역 체계와 상황을 관리하는 감염관리전담팀 총 844명을 각 시험장에 나눠 배치했다.

교실에 들어가기 전 응시자들은 발열검사를 받고 시험 중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요구됐다.

책상은 서로 최소 1.5m의 거리를 두고 배치됐으며 창문이 열린 상태에서 시험이 치러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