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리보이, 이용수 할머니 비하 논란 사과 "멍청한 행동이었다"
기리보이, 이용수 할머니 비하 논란 사과 "멍청한 행동이었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5.29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퍼 기리보이가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조롱에 논란이 커지자 직접 사과문을 작성했다.

(사진=기리보이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기리보이는 28일 자신의 SNS에 스토리에 두번에 걸쳐 "엥커 세 명인 줄"이라는 글과함께 뉴스의 한 장면을 캡처해 올렸다. 해당 스토리에는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모습이 담겨있었고 이를 본 네티즌들은 "조롱하는 거냐", "생각이 없는거냐", "무슨 생각으로 그런말을 한거냐" 등 반응들이 나왔다. 
 
이어 기리보이는 "전혀 조롱을 할 의도는 없었고 평소 뉴스를 가끔씩 보곤 하는데 아무 생각없이 글을 올렸다가 어떤 내용인지 인지를 하고 글을 바로 삭제했습니다"라고 전했다.

기리보이는 "평소 저는 멍청하고 생각없는 행동을 자주 하곤합니다. 상담도 받아보고 약도 처방받아 먹고 활동적으로 생활을 하려 운동도 하고 좀 더 여느 사람들과도 어우러지고 싶었는데 너무 과한 저의 선을 넘는 행동들과 저의 모든 멍청한 행동들.. 변명이 될진 모르겠지만 엄청 노력하고 있었거든요.. 의욕이 넘처 확 터져버렸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 좀 더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라고 자신의 상태를 설명했다.

끝으로 "앞으로 정신과 몸과 행동 라이브들을 열심히 트레이닝해 진짜 멋있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기리보이는 지난 27일 열린 '틱톡 스테이지 위드 힙합플레이야' 공연에서 무성의해 보이는 듯한 공연으로 비판 받은 바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