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기증-두통' 유발할 수 있는 워셔액, 알코올 함유량 확인 중요 [모터그램]
'현기증-두통' 유발할 수 있는 워셔액, 알코올 함유량 확인 중요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3.27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워셔액(자동차 세정제)은 자동차 앞·뒷면 유리에 묻은 진흙·먼지 등의 오염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우리가 사용하는 워셔액, 민감한 소비자라면 성분 함량을 확인해 순한 것으로 선택해야 하고 제조사는 이를 알리기 위해 함양표시를 정확히 해주어야 한다.

워셔액은 주로 물(60~70%), 알코올(30~40%), 계면활성제(5% 미만) 등으로 구성된다. 워셔액의 평균 에탄올 함량은 33.5%로 알코올에 민감한 소비자가 이를 흡입하는 경우 현기증이나 두통이 발생할 수 있는데도 대부분 제품에 함량표시가 없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워셔액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실시한 안전실태조사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현기증-두통' 유발할 수 있는 워셔액, 알코올 함유량 확인 중요 [사진/픽사베이]

참고로 현재 워셔액은 2019년 2월 12일부터 시행된 「안전확인대상생활화학제품 지정 및 안전·표시기준」에 의해 관리되고 있으나 시행 후 3년 경과 규정에 따라 조사대상 워셔액 20개 제품은 종전 기준인 「위해우려제품 지정 및 안전·표시 기준」을 적용받는다.

워셔액의 에탄올 함량 표시 의무화 필요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조사 대상 워셔액 20개 제품의 평균 에탄올 함량은 최소 23.8%에서 최대 36.1%로 평균 33.5%였다. 하지만 이 중 13개(65.0%) 제품은 함량 표시가 없어 소비자들이 정확한 정보를 확인하기 어려웠다.

또한 제품 내 에탄올 함량을 표시한 7개 제품 중에서도 1개 제품(14.3%)만이 표시 함량과 실제 함량이 일치했고, 나머지 6개 제품은 표시 함량과 실제 함량의 차이가 최대 14.1%p에 달해 표시에 대한 관리 및 감독 강화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 제품 '메탄올' 안전기준에 적합하나, 일부 제품은 '표시기준'에 부적합

조사 대상 모든 제품이 워셔액 안전기준(메탄올 0.6%이하)에 적합했으나, 20개 중 5개 제품(25.0%)은 ‘품명’, ‘모델명’, ‘제조연월’ 등의 일반 표시사항 중 1개 이상을 표시하지 않았다. 그리고 1개 제품(5.0%)은 자가검사번호를 표시하지 않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표시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에 대한 표시 개선을 권고했고, 해당 업체들은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아울러 환경부에는 ▲워셔액의 에탄올 함량 표시 의무화, ▲워셔액에 대한 표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만약 부적합 워셔액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비자가 있다면, 거래내역 및 증빙서류 등을 갖추어 상담 또는 피해구제를 신청할 수 있다. 피해발생 문의는 1372소비자상담센터 또는 한국소비자원 누리집, 팩스로 가능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