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 공식 창당, 대전에서 제1차 최고위원회의 할 계획...이유는?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 공식 창당, 대전에서 제1차 최고위원회의 할 계획...이유는?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1.05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에서 탈당한 유승민 의원 등 현역 의원 8명이 참여한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이 5일 공식 창당했다. 새보수당은 공식 창당하며 '개혁 보수 재건과 젊은 정당'을 기치로 내걸었다.

새보수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당직자와 당원, 외부 인사 등 2천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새로운보수당 중앙당창당대회 [연합뉴스 제공]
새로운보수당 중앙당창당대회 [연합뉴스 제공]

새보수당은 이날 하태경·오신환·유의동·정운천·지상욱 의원 등 5명을 초대 공동대표로 선출했다.  전국당원대표자회의 의장에는 진수희 전 의원이 선출됐다. 또 최고위원 과반이 당 대표를 불신임하면 전(全) 당원투표로 신임을 묻도록 했으며, 당 대표가 이를 거부할 경우 원내대표가 직무수행을 대행하도록 해 대표가 독선적 권력을 휘두르지 못하게 하는 일명 '손학규 방지 규정'을 삽입한 당헌·당규도 채택했다.

새보수당 창당을 주도해온 유승민 의원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보수, 개혁보수를 지킬 사람들, 5천만 국민 중에 그 정신, 그 가치, 그 길을 지킬 사람은 오늘 이곳에 모였다"며 "우리가 그 길을 지키자. 가다가 죽으면 어떤가. 가다가 제가 죽으면 제 후배가 그 길을 갈 것이고, 한 사람씩 그 길을 가다 보면 대한민국의 정치가 바뀌어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새보수당은 더불어민주당(126석), 자유한국당(108석), 바른미래당(20석)에 이어 원내 제4당으로 출발하게 됐다.

새보수당은 공화와 정의, 법치와 평등, 공정하고 자유로운 경쟁, 젊은 정당 등 4대 핵심 가치를 바탕으로 헌법을 지키는 정치와 경제·안보를 튼튼하게 하는 유능한 정치를 구현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정강·정책도 확정했다.

한편, 새보수당 지도부는 6일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천안함 46용사 묘역과 제2 연평해전 및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묘역, 소방공무원 묘역을 참배한다.

또 대전에서 제1차 최고위원회의를 할 계획으로 이번 총선에서 중부권과 수도권을 승부처로 삼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