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의료진, 6시간 동안 심장 멈춘 여성 살려내...“저체온증 덕분” [글로벌이야기]
스페인 의료진, 6시간 동안 심장 멈춘 여성 살려내...“저체온증 덕분”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19.12.06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무려 6시간 동안 심장이 멈춘 여성을 스페인 의료진이 살려내 화제를 모았다.

1. 하이킹을 떠났다가 심각한 상태에 빠진 매쉬

[pxhere 제공]
[pxhere 제공]

바르셀로나에 거주하는 영국 여성 오드리 매쉬(34)는 지난 달 3일 남편 로한 슈먼과 함께 피레네 산맥의 누리아로 하이킹을 떠났다.

눈이 내리기 시작한 정오 무렵 슈먼은 아내의 말이 조리에 맞지 않았고, 어눌해진 것을 깨닫고 도움을 요청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헬리콥터를 동원해 구조 작전에 나섰지만 악천후로 신고 후 3시간가량이 지난 오후 3시 반이 되어서 매쉬 부부를 만났다.

페레 세랄 구조 대원은 "매쉬는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판단됐고, 아무런 생체 징후가 없었다"고 전했다.

2. 극적으로 살아난 매쉬

[pxhere 제공]
[연합뉴스 제공]

매쉬는 헬리콥터에 태워져 바르셀로나 시내에 있는 발데브론 병원으로 이송됐고, 의료진은 매쉬에게 심장과 폐 기능을 대체하는 장치인 에크모를 부착했다.

이 병원의 의사인 에두아르도 아르구도는 "의료진이 심정지의 원인을 치료하는 동안 매쉬의 뇌가 산소를 받아들일 수 있는 시간을 벌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에크모 치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아르구도는 매쉬가 소생할 수 있었던 것은 저체온증 덕분이라고 지적했는데 그는 "매쉬가 저체온증으로 죽을 뻔하긴 했으나, 역설적으로 저체온증 덕분에 특히 뇌를 비롯한 신체 손상이 악화하지 않았다"며 "만약 정상 체온에서 이렇게 오래 심정지 상태에 있었다면 의료진이 할 수 있는 거라곤 사망 선고뿐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매쉬는 스페인에서 가장 오랫동안 심정지 상태에 놓였다가 살아난 환자로 기록됐다. 그러나 알프스 산악 지대와 북유럽 스칸디나비아 반도 일대에서는 유사한 사례가 보고된 적이 있다고 아르구도는 덧붙였다.

극적으로 살아난 매쉬는 중환자실에서 엿새에 걸쳐 머물며 신경 손상 징후 등에 대해 집중적인 치료와 관찰에 처해진 뒤 일반 병실로 이송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