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위원회, 이정옥 후보자 자녀 입시 과정 여야 치열한 공방
여성가족위원회, 이정옥 후보자 자녀 입시 과정 여야 치열한 공방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30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가 30일 개최한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이 후보자의 자녀 교육·입시 과정을 두고 여야 사이에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에 대한 교육·입시 특혜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이 후보자에 대해서도 비슷한 이슈를 놓고 여야가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는 양상이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이 가장 크게 문제 삼은 내용은 이 후보자의 딸이 고등학교 3학년 재학 당시 발간한 책 '미, 명문고 굿바이-나는 한국으로 돌아간다'와 관련된 의혹이었다.

이 후보자의 딸인 김모 양은 2003년 3월∼2005년 1월 미국에서 고등학교를 다닌 뒤 귀국, 2007년 유학 경험을 담은 책을 냈다. 책의 추천사는 압둘 칼람 전 인도 대통령과 조영주 전 KTF 사장이 썼다.

이후 이 후보자의 딸이 이듬해 연세대에 글로벌인재전형으로 입학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한국당 등 야당은 특혜 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한국당 송희경 의원은 책을 출간하는 과정에서 이른바 '엄마 찬스'가 활용됐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책 출간을 위해) 잘 아는 지인의 권고로 출판사와 연결했다고 한다. 대입 컨설턴트가 아닌가 의심이 든다"며 "이것이 엄마찬스 1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후보자가 칼람 전 대통령의 자서전을 번역한 점을 언급한 뒤 "인도 대통령의 추천사는 엄마의 인연"이라며 "(나아가 이 책에 대해) 메이저 언론에서 칼럼을 썼다. 대서특필을 했는데, 이분과도 인연이 있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