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여행객 소시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전자 발견...국내 돼지농장은?
중국인 여행객 소시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전자 발견...국내 돼지농장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13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중국 하얼빈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중국인 여행객이 가져온 돈육가공품 소시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확인됐다고 13일 밝혔다.

유전자 염기서열분석 결과, 최근 중국에서 발생한 바이러스 유전형과 같은 형으로 확인됐으며 바이러스 생존 여부는 약 4주간 세포배양검사를 거쳐 최종 확인될 예정이다.

해외 여행객이 휴대 축산물을 신고하지 않고 반입하면 500만원에서 최대 1천만원까지 과태료를 물게 된다.

한편, 지난 5월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자 강화·연천·파주 등 접경지역 특별관리지역 14개 시·군을 시작으로 국내 모든 돼지농장을 대상으로 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유입 여부를 조기에 확인하고자 공항과 항만에서 국내로 불법 반입된 휴대 축산물, 야생멧돼지, 남은 음식물 급여 농가 등을 대상으로 검사를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