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넘치는 한글 의상들, 한류의 중심 될 수 있을까 [시선톡] 
개성 넘치는 한글 의상들, 한류의 중심 될 수 있을까 [시선톡]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7.10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한류열풍의 중심에 어떤것들이 있을까. 음식이나 K-pop을 넘어 이제는 의류에도 한류의 바람이 불길 기대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전 세계 유행을 선도하는 도시인 이탈리아 밀라노의 최고의 패션·이미지 박물관에 국내외 디자이너들이 한글을 주제로 제작한 의상들이 입성해 현지 문화계의 주목을 받고 있기 때문. 

밀라노 최고의 명품 거리로 꼽히는 몬테 나폴레오네의 지척에 자리한 '팔라초 모란도'에서 9일(현지시간) 한글에서 영감을 받은 국내외 의상 디자이너들의 작품 73점을 선보이는 '2019 밀라노 국제패션아트전시회' 막이 올랐다. 

한국패션문화협회(회장 박선희)가 밀라노 시와 팔라초 모란도의 초청을 받아 주최한 이번 행사는 'Connecting Borders: Hangeul × Fashion Art'(경계를 잇다: 한글 × 패션 아트)라는 주제 아래 오는 28일까지 이어진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밀라노 시가 직접 운영하는 이 박물관은 수준 높은 패션과 사진 관련 전시회를 엄선해 선보이는 것으로 유명한 곳이다. 이곳에서 한국 패션 디자이너들과 한국 단체가 오롯이 주축이 된 전시회가 열리는 것은 그동안 거의 유례가 없는 일로 알려진 만큼, 그 의미가 대단하다. 

밀라노 시 산하의 박물관 전체의 책임자인 클라우디오 살시 문화국장은 전시회 개막에 앞서 8일 오후 현지 언론을 상대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글이라는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문자를 이용해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름답고, 독창적인 의상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회가 전통과 첨단이 조화를 이룬 최고의 예술작품에 공간을 내줘 온 팔라초 모란도에 잘 어울린다고 판단했다"고 초청 배경을 밝혔다.

현지 기자들과 문화계 인사드의 반응도 만만치 않다. 일반 공개를 하루 앞두고 이날 미리 전시회를 둘러보며 한글 문자와 한글의 다양한 서체를 응용한 각양각색의 옷들을 진지하게 뜯어보며 호기심을 드러냈다.

베테랑 프리랜서 기자 루이사 에스파네트는 "요즘 K팝이 이탈리아에서도 각광 받으면서 한국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긴 하지만, 솔직히 한국이 독자적인 문자를 갖고 있는 걸 모르는 사람이 많을 것"이라면서도 "어떤 언어보다도 개성 넘치는 글자를 의상에 접목하니 그 자체로 하나의 훌륭한 예술작품이 되는 것 같다"고 관람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전시회에는 이상봉, 박윤수, 장광효, 임선옥, 구국서, 이승익 등 이름 높은 디자이너와 한국패션문화협회 회장인 박선희(이화여대), 이기향(한성대) 등 학계 인사, 신진 디자이너가 고루 참가해 한글을 이용한 다채로운 색깔의 작품을 출품했다.

이번 행사를 진두지휘한 박선희 한국패션문화협회 회장은 "패션과 문화의 중심지인 밀라노에서 한국의 패션아트를 소개함으로써 한국 패션의 진면목을 보여줄 수 있으리라고 기대한다"며 "특히 올해가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라는 점에서 한글을 이번 전시회를 관통하는 주제로 선정했다"고 소개했다.

한국의 독자적인 언어를 알리고 의미를 함께 전달할 수 있는 기회. 성 넘치는 한글 의상들, 한류의 중심 될 수 있는 날이 하루 빨리 오길 바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