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학교 비정규직 파업 돌입
울산 학교 비정규직 파업 돌입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03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총파업에 돌입한 3일 울산에서는 급식 중단이 예상되는 37개 학교에 비상이 걸렸다.

울산시교육청은 초등학교 21개, 중학교 10개, 고등학교 5개, 각종학교 1개 등 37개 학교가 이날 급식 종사자들의 파업 참여로 급식이 중단될 것으로 파악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에 따라 초등 21개, 중등 6개, 고등 2개 등 총 29개 학교는 학생들이 준비해 온 도시락으로 점심을 해결할 예정이다. 이들 학교는 사전에 각 가정에 도시락 지참을 안내하는 가정통신문을 보냈다. 미처 도시락을 준비하지 못한 학생에게는 빵과 우유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두남중고는 학교가 간편식을 제공하고, 남외중과 문현고 등 6개 학교는 학생들이 이날 오전 시험을 치르고 귀가할 예정이어서 급식 중단에 따른 차질은 없다. 울산중은 단축 수업을 시행한다.

이들 학교의 일부 학급은 요리실습 수업을 진행, 주먹밥과 비빔밥 등을 만들어 먹는다고 시교육청은 설명했으며 급식 외에도 돌봄전담사, 유치원 방과후과정 전담사, 특수교육실무사, 운동부 지도자, 청소원, 경비원 등 다른 직종도 파업에 참여해 이날 학교 운영 전반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시교육청은 업무대행이 가능한 돌봄전담사 등은 교사와 교직원 등 학교 인력을 동원해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