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상화] 84일만의 본회의 모습은?
[국회 정상화] 84일만의 본회의 모습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28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는 28일 여야 3당 교섭단체의 합의로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고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활동기간을 8월 말까지 연장했다. 여야 합의에 따른 본회의 개최는 3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4월 5일) 이후 84일 만이며, 선거제·개혁법안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4월 30일) 후 59일 만이다.

그동안 국회 파행의 핵심 쟁점이었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심사 문제를 놓고 여야가 타협점을 마련함으로써 완전한 국회 정상화로 나아갈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됐다. 특히 국회 등원을 거부해온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이날부터 조건없이 상임위원회 활동에 전면 복귀해 원내 투쟁을 전개하기로 함에 따라 국회는 정상화 수순에 돌입한 것으로 평가된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10시와 오후 1시 두 차례 국회에서 회동을 열어 국회 정상화 방안에 합의했다.

원내대표들은 한국당의 지난 24일 합의 번복과 같은 사태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최종 합의 발표 전 잠정 합의안 내용을 함구하고 한국당 의원총회 추인 여부를 기다리는 등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따라 본회의는 오후 2시부터 1시간여 동안 차질 없이 진행됐다.

국회는 본회의에서 특위 활동기간 연장안을 무난히 처리했고, 이인영 운영위원장, 이춘석 기재위원장, 전혜숙 행안위원장, 인재근 여가위원장 등 민주당 몫의 4개 상임위원회 위원장도 선출했다.

새 위원장 선출은 지난해 7월 20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당시 일부 상임위원장 임기를 1년씩 쪼개 중도 교체하기로 정한 데 따른 후속 조치였다.

패스트트랙 법안 심사를 맡는 정개특위·사개특위 위원장은 원내 1·2당인 민주당과 한국당이 가져가되, 민주당은 7월 초 의원총회를 통해 어느 특위를 선점할지 결정하기로 했다.

정개특위의 경우 한국당 위원을 1명 더 확대해 민주당 8명, 한국당 7명, 바른미래당 2명, 비교섭단체 2명 등 총 19명으로 구성하도록 정수를 일부 조정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