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 달 5월, 어린이 교통사고 각별히 주의해야 [시선톡]
가정의 달 5월, 어린이 교통사고 각별히 주의해야 [시선톡]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5.02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5월은 가정의 달이다. 날씨까지 따뜻해지기 때문에 가족 단위의 나들이를 유독 많이 나간다고 할 수 있다. 

이런 분위기로 인해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 점이 있다. 어린이들의 교통사고가 잦기에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것.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횡단보도 사고 비율이 높았고, 사고는 고학년보다 저학년에서 빈번했다.

보험개발원은 2016∼2018년 자동차보험 통계로 파악된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를 2일 공개했다.

다행인 것은 어린이 교통사고가 과거에 비해 대체로 줄어드는 추세라는 점이다. 작년 어린이 교통사고 피해자는 10만6천651명으로, 전년도 10만6천852명보다 소폭 감소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전체 교통사고 피해자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지만 어린이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5.9%로, 전년도 6.3%에 비해 다소 줄었다. 어린이 사망자는 2017년 65명에서 지난해 45명으로 30.8% 감소했다.

하지만 저학년 사고와 횡단보도 사고 비율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작년 교통사고 피해자의 나이를 보면 초등학교 1학년(8천960명)이 가장 많았고 2학년(8천670명), 미취학 아동(8천417명) 순이었다. (초등학교 입학 등으로 새로운 환경에 노출된 영향으로 분석 됨)

월별로 보면 어린이 피해자는 활동량이 많은 5∼10월에 많았다. 전체 교통사고 피해자는 10월(9.0%)과 11월(8.9%)에 많았지만, 어린이 피해자는 5월(9.5%)과 8월(10.0%)에 집중됐다.‘

특히 주말에 사고가 잦았다. 전체 사고에서 어린이 피해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주말(20.9%)은 평일(11.6%)의 두배에 달했다. 어린이 피해자만 놓고 보면 10명 중 4명(41.8%)은 주말에 사고를 당한 것으로 집계됐다.

차량 탑승 중 발생한 어린이 피해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2017년 71.7%에서 2018년 76.4%로 높아졌다. 그러나 성인을 포함한 전체 피해자의 안전벨트 착용률(82.8%)과 비교할 때 어린이 착용률(71.3%)은 여전히 낮은 수준이었다.

어린이는 어른에 비해 사고를 당했을 때의 피해가 더 클 수 있다. 따라서 반드시 차를 탔을 때는 안전벨트를 해야 하며 운전자들 역시 주의를 해야한다. 우리의 미래이자 꿈인 아이들이 불미스러운 사고로 다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자.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