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게섯거라! 디즈니 11월 미국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시작한다 [과학it슈]
넷플릭스 게섯거라! 디즈니 11월 미국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시작한다 [과학it슈]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9.04.12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치열한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에서 넷플릭스가 엄청난 기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디즈니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최강자 중 하나인 디즈니가 TV·영화 등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 진출을 선언했기 때문이다. 

현지시간으로 11일 디즈니는 미국 캘리포니아 버뱅크 본사에서 투자자의 날 행사를 열고 오는 11월 12일부터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 서비스의 이용료는 월 6.99달러이며 1년 구독료는 69달러이다. 이 가격은 현재 스트리밍 시장 1위인 넷플릭스의 표준 HD(고화질) 이용료의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 

'디즈니플러스' (출처=디즈니 홈페이지)
'디즈니플러스' (출처=디즈니 홈페이지)

 

또한 디즈니는 스트리밍 서비스의 경쟁력 요소로 평가되는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을 위해 내년에 10억 달러(약 1조1천400억원)를 투자하고 2024년이 되면 이를 20억 달러로 늘리겠다고 밝혔으며 스포츠 스트리밍 서비스인 'ESPN+'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훌루'를 디즈니플러스와 한데 묶어 서비스하는 것도 고려중이라고 밝혔다. 

디즈니는 디즈니플러스의 가입자를 2024년 말까지 6천만∼9천만 명으로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 중 3분의 1은 자국 내에서, 나머지는 해외에서 가입자를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디즈니플러스는 자사가 보유하고 있는 프랜차이즈를 적극 활용하여 많은 TV 시리즈와 영화를 독점제공하겠다고 이미 밝힌 상태다. 

디즈니는 현재 다수의 영화 보급사를 흡수하여 마블과 스타워즈 시리즈 등 굵직한 프랜차이즈들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콘텐츠 공룡이다. 디즈니플러스는 이를 이용하여 마블 시리즈 중에서는 스칼렛 위치와 비전, 로키, 윈터 솔저(버키 반즈), 팰컨(샘 윌슨)과 호크아이를 각각 내세운 4개의 액션 시리즈를 준비 중이며 이들 시리즈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영화들과 스토리를 연계시킨다고 마블 대표인 케빈 파이기가 밝힌 바 있다. 

또한 스타워즈 시리즈도 확장 세계관의 전투종족 이야기를 다룬 '더 맨덜로리안' 시리즈가 서비스 출시와 함께 방영되고 '클론 전쟁'의 새 시즌도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픽사도 여기에 참여한다. '토이 스토리'의 캐릭터 포키와 보 핍을 주인공으로 하는 단편들과 '몬스터 주식회사' 세계관을 배경으로 한 '직장의 몬스터' 시리즈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올해 개봉하는 ‘겨울왕국2’ 등의 영화도 내년 여름께 디즈니플러스에 독점제공 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밖에 디즈니의 고전 애니메이션 영화와 TV 애니메이션, 영화,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다큐멘터리, '심슨 가족'의 전편 등도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제공된다. 

넷플릭스와 아마존, 훌루 등이 경합하고 있는 스트리밍 시장은 전통적인 케이블 TV 시장을 잠식하며 급성장하고 있다. 애플도 지난달 'TV플러스'란 이름으로 가을 쯤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이들을 다 시청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지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비용과 시간적인 부분 때문에 이들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할 것이므로 종국적으로는 파이 쟁탈전이 될 예정이다. 과연 어떤 서비스가 양질의 콘텐츠로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살아남을 수 있을까?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