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중, 맘보걸 변신...김부용 20년만의 은퇴무대 '유종의 미'
권민중, 맘보걸 변신...김부용 20년만의 은퇴무대 '유종의 미'
  • 보도본부 | 이재원
  • 승인 2019.04.10 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맘보걸' 권민중이 김부용의 은퇴 무대를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최근 방송된 SBS '불청'에서는 김부용의 20년 만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부용은 '불타는 청춘 콘서트'를 통해 20년 만에 무대에 올랐다. '풍요 속의 빈곤'으로 큰 사랑을 받았지만 어느 순간 사라진 그가 다시 무대에 서게 된 것.

이에 김부용은 "아마 이 무대가 마지막 무대가 될 것 같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20년 만에 갖게 된 무대이자 은퇴 무대가 될 김부용의 무대를 위해 절친 권민중이 '맘보걸' 나섰다. 김부용의 곡에서 빼놓을 수 없는 맘보걸을 자처한 것.

김부용은 권민중과 함께 무대에 올라 그동안의 공백을 무색하게 할 무대를 선보였다. 그리고 그의 무대를 위해 또 다른 지원군이 나서며 무대의 흥을 돋았다.

이에 김부용은 "제 마지막 무대라고 해서 다들 도와주셔서 너무 재밌었다. 다들 너무너무 고맙다. 이 추억 끝까지 간직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