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예술가들이 모여 사는 동네 ‘헤이리 예술마을’ [경기도 파주시]
[SN여행] 예술가들이 모여 사는 동네 ‘헤이리 예술마을’ [경기도 파주시]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9.03.03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경기도 파주시)] 헤이리는 1998년 15만 평의 부지에 미술인, 음악가, 작가, 건축가 등 380여 명의 예술인들이 집과 작업실, 미술관, 박물관, 갤러리, 공연장 등 문화예술공간을 짓는 것으로부터 시작되었다. 마을 이름은 파주 지역의 전래 노동요인 '헤이리 소리'에서 따왔다. 이 노동요의 후렴구가 '헤이리'인데, 순우리말이기도 하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헤이리는 파주출판도시와 연계한 책마을을 구상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문화 예술인들이 참여하면서 문화예술마을로 개념이 확장되었는데, 예술가들이 모여 있는 만큼 건축물들이 예술성을 띠고 있고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 등이 존재하고 있다. 

특히 예술적인 분위기와 함께 많은 카페들도 있는데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분위기를 보여 한적한 분위기에서 차를 즐기러 오는 사람들도 많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예술마을인 만큼 다양한 갤러리가 존재하며 공연 및 전시회도 열리는데 헤이리의 작가뿐만 아니라 국내외에서 활동하는 작가들의 작품이 기획 또는 상설 전시되고 있다.

감수성을 건드리는 곳이니만큼 복고풍의 건물, 박람회나 전시물들이 있어 추억을 되살리기에도 좋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주말 한적하고 예술이 가득한 느낌을 느끼고 싶다면 헤이리 예술마을을 방문해 보는 것은 어떨까? 참고로 월요일은 시설들이 대부분 휴무이니 방문 전 미리 알아보고 가는 것이 좋겠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