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길 따라 다른 자연의 정취 ‘지리산 둘레길’ [전북 남원]
[SN여행] 길 따라 다른 자연의 정취 ‘지리산 둘레길’ [전북 남원]
  • 보도본부 | 김미양 pro
  • 승인 2018.11.3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전북 남원시)] 겨울이 되면 추위를 잊기 위해 등산을 하는 사람이 많아진다. 백패킹, 하이킹 등 등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찾는 이곳, 다양한 등산코스뿐만 아니라 자연 정취를 느끼며 여유롭게 걷기 좋은 국내 대표 트레킹 장소 ‘지리산 둘레길’을 소개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리산 둘레길은 지리산 둘레 3개도, 5개 시군 21개 읍면 120여 개 마을을 잇는 295km의 장거리 도보길로 지리산 곳곳에 걸쳐 있는 옛길, 고갯길, 숲길, 강변길, 논둑길, 농로길, 마을길 등이 하나로 연결되어 있어 자연과 사람을 잇는 길이라고도 불린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둘레길의 좋은 점 중 하나는 남녀노소 각기 다른 연령층에 따라 자신에게 맞는 코스를 선택할 수 있도록 22개 구간의 다양한 코스가 마련되어 있다는 점이다. 그중에서도 1~3코스가 가장 무난하고 걷기 좋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1~3코스를 찾는다. 이 코스는 사람들이 많이 다니기 때문에 숙박 시설이나 음식점들 등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람들이 가장 많이 다니는 1코스인 육모정~구룡폭포 구간. 총거리는 14.7km로 소요시간은 약 6시간 정도 걸린다. 웅장한 산의 경치와 중간 시원한 물줄기가 내려오는 폭포를 눈앞에서 볼 수 있어 자연을 조금 더 가까이 느낄 수 있는 코스라고 할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1코스의 정류장 입구 쪽에서 조금만 내려가다 보면 육각형 모양의 정자 ‘육모정’을 만날 수 있다. 아홉 마리의 용이 노닐었다고 용호동이라 불렸으며 약 400여 년 전 이 지역의 선비들이 용소 앞 널따란 바위 위에 만든 정자이다. 이곳에서는 지리산 계곡을 내려다볼 수 있어 명당 장소로서 많은 사람들의 포토존이 되기도 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다가오는 주말, 더욱 추워지기 전에 지리산 둘레길에서 건강도 찾고 마음의 여유도 찾아보면 어떨까?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