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김준수 트위터에 박상도 아나운서 향한 분노 표출?
JYJ 김준수 트위터에 박상도 아나운서 향한 분노 표출?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4.23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준수가 누군가에게 분노하는 글을 남겨 의문이다.

김준수는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사회자님 누군지는 제가 잘 모르겠습니다만, 적어도 예의는 좀 차리셔야 할 것 같습니다. 나이를 떠나서 저에게나 팬분들에게나 참 무례하시군요"라는 글을 남겼다.

김준수는 이날 오후 6시 일산 호수공원 한울 광장 수변 무대에서 열리는 2015 고양국제꽃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해 4,000명의 청중 앞에서 노래를 불렀다.

▲ 김준수가 누군가에게 분노하는 글을 남겼다.(출처/김준수 트위터)

이날 김준수는 무대에 올라 축하 인사와 예정에 없었던 공연까지 했지만, 진행을 맡은 박상도 아나운서는 오히려 김준수를 향해 비꼬는 말을 이어갔다.

박 아나운서는 "한 번 더 불러볼까요? 잠깐 나와서 노래를 못 부르면 인사라도 좀 하고 가셨으면 좋겠는데"라며 무대 아래로 내려간 김준수를 불렀다.

이어 박 아나운서는 "정말 가셨어요? 시간도 남는데? 국회의원님 세 분씩이나 축사도 포기하시고 기다렸는데? 한류 열풍이 무섭네요"라며 논란을 샀다.

이외에도 예산을 언급하며 "예산이 많아지면 내년에는 세곡쯤 부르시겠죠"라며 무대에서 내려간 김준수의 무대를 조롱하기도 했다.

이날 박상도 아나운서는 무례하면서도 가수를 비꼬는 언행으로 현장을 찾은 팬들과 기쁜 마음으로 참석한 김준수에게 상처를 남겼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