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활동이 많아지는 봄, 반려견 셀프 미용시 주의할 점! [애니멀TV]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봄, 반려견 셀프 미용시 주의할 점! [애니멀TV]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0.05.18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ST▶
반려견 미용은 반려견의 건강과 청결을 위해 반드시 필요합니다. 만약 반려견의 털이 엉키면 피부가 제대로 숨을 못 쉬어 피부병이 생길 수 있고 오염물질이 밀착되면 습진으로 번질 수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반려견들이 미용을 할 때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알려져 셀프로 미용을 하는 반려인들이 많아졌는데요. 오늘은 반려인이 셀프로 할 수 있는 미용법들을 알아보겠습니다.

◀NA▶
먼저 강아지의 첫 미용은 언제부터 가능한 걸까요? 보통 강아지는 생후 5개월이 넘고 5차 접종까지 완료된 후에 면역력이 형성된 상태에서 미용이 가능합니다. 생애 첫 미용은 특히 더 신경 써야 하는데 이 때 기억이 반려견에게 나쁘게 인식되면 이후에도 심한 스트레스를 계속 받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미용 후 스트레스로 인한 반려견의 증상을 살펴보면 밥을 잘 먹지 않거나 몸을 떨기도 하고 열이 나며 구토나 설사를 합니다. 또 피부를 심하게 긁기도 하고 누워만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현상은 반려견의 성격이나 특성, 혹은 미용 당일 컨디션에 따라 지속 기간이 달라지기도 합니다.

◀ST▶
미용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반려견을 안정시키기 위해서는 먼저 평소에 반려인이 자주 빗질을 해줘 사용도구에 대한 거리감을 줄여줍니다. 또 전신의 살이 완전히 드러나는 미용은 삼가는 편이 좋습니다. 반려견의 털이 너무 짧거나 피부가 드러나도록 미용을 한다면 심각한 수치심을 느낄 수도 있죠. 자 그럼 이제 반려견을 위해 반려인이 셀프로 할 수 있는 미용법을 살펴보겠습니다.

◀NA▶
반려인이 셀프로 할 수 있는 간단한 케어 방법들! 먼저 털 엉킴은 1차로 슬리커 브러시를 이용해 털을 정리한 다음 엉킨 부분을 손으로 풀어줘야 합니다. 자극을 주면 피부에 손상이 갈 수 있기 때문에 빗질은 최대한 힘을 빼야 하며, 한 곳을 3번 이상 빗질하지 않습니다.

다음 드라이를 할 때는 온도가 너무 높으면 화상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미리 따뜻한 바람으로 30㎝ 이상 떨어뜨려 놓고 털을 말려야 합니다. 반려견은 털의 특성상 자연건조가 되지 않고, 습하면 피부병과 각질이 생길 수 있어 완전히 말려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발톱은 반려견의 예민한 부위이기 때문에 관리에 더 신경 써야 하는데, 흰 부분과 안쪽에 보이는 빨간 혈관을 피해 동그랗게 깎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ST▶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봄, 반려견도 산책하기 좋은 날씨가 왔습니다. 우리 반려견도 청결하고 개성을 가진 예쁜 강아지로 만들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셀프로 미용을 할 때는 반려견의 심리와 품종을 충분히 이해한 후에 해야 한다는 점도 반드시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그럼 다음시간에는 또 어떤 이야기로 찾아올지 기대해주세요~!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