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청송군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경북북부 제2교도소 교도관 양성 판정 外 [오늘의 주요뉴스]
경북 청송군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경북북부 제2교도소 교도관 양성 판정 外 [오늘의 주요뉴스]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02.25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경북 청송군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경북북부 제2교도소 교도관 양성 판정

[사진/청송군 제공]
[사진/청송군 제공]

경북 청송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25일 경북도와 청송군에 따르면 경북북부 제2교도소 교도관 A(27) 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22일 청송보건의료원에 검사를 의뢰해 24일 밤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이에 따라 군은 A 씨를 대구 자택에 격리하고 접촉자와 이동 경로 파악에 나섰다. 신천지 교인인 그는 지난 13∼14일 대구 자택에서 교인들과 만났고 18∼19일에는 진보 치킨점, 식자재마트, 중화요리점 등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20일에는 진보에 있는 의원과 약국에 들렀고 22일에는 카페에 간 뒤 청송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전주대 간호학과 졸업예정자, 간호사 국가시험에서 62명 전원 합격

전주대학교 간호학과 졸업예정자 전원이 국가시험에서 합격했다. 전주대 간호학과는 최근 치러진 제60회 간호사 국가시험에서 응시생 62명 전원이 합격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제8회 졸업생 전원이 간호사 면허를 취득하게 됐다. 합격자들은 전북대병원과 서울의 대형병원 등에 취업을 확정한 상태라고 대학 측은 전했다. 한편 전주대 간호학과는 2009년 설립 이후 꾸준히 국가고시 100% 합격을 달성하고 있다.

국내에서 열릴 스피드스케이팅 대회 연기...코로나 19 여파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스피드스케이팅 대회가 연기되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 차원에서 2∼3월 예정된 스피드스케이팅 국내 대회를 연기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예정됐던 2020 전국 남녀 종별종합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27∼28일)와 제55회 빙상인 추모 전국 남녀 스피드스케이팅대회 (3월 7∼8일)은 잠정 연기된다. 빙상경기연맹은 "이번에 연기된 스피드스케이팅을 포함한 종목별 국내대회 일정은 코로나19 추이를 지켜본 후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