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 카톡 사진-대화 복구 전문 ‘엠리퍼’, 변호사 연계 및 업데이트..."복원 효율 높여"
핸드폰 카톡 사진-대화 복구 전문 ‘엠리퍼’, 변호사 연계 및 업데이트..."복원 효율 높여"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1.23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의 생활에서 필수품이 되어버린 스마트폰. 스마트폰이나 카카오톡 사용 중 데이터가 삭제되거나 이미지 등이 없어지게 되면 많은 사람들이 난감한 상황에 처하게 된다. 특히 법적인 문제가 거론되는 상황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이에 디지털 포렌식, 데이터 복구 기업 ㈜인즈시스템은 자사의 카카오톡-스마트폰 복구 브랜드 ‘엠리퍼’와 하드디스크 및 자료 복구 시스템의 증거 활용성을 배가시키기 위해, 법무법인 ‘사람들’과 연계 솔루션 시스템을 시작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형사 사건에 주로 이용되는 ‘디지털 포렌식’. 실제 디지털 포렌식에 대한 기술과 인식이 발달하면서 최근에는 이를 이용해 밝혀낸 노동관계법 위반사항은 근래에 부쩍 증가했다. 2017년 244건, 지난해 251건이었던 적발 실적은 올해 1∼6월에만 418건으로 증가한 것.

노동관계법에서 디지털 포렌식은 사업주의 증거 은폐, 또는 실수로 인한 증거 훼손 등으로 범죄 혐의 입증이 점점 어려워지면서 도입됐다. 인사노무관리 또는 작업 지시를 컴퓨터나 카톡 등 메신저로 하면서 편리성이 높아졌지만, 반대로 증거가 쉽게 훼손될 수 있기에 노동관계법 수사 시 디지털 포렌식이 도입된 것이다.

일례로 노동 과정 중 사업주 또는 상사의 갑질, 폭언, 업무 외 시간에 발생하는 공짜노동 지시 등은 카카오톡 등 메신저 대화로 이루어진다. 그리고 그에 대한 근무 기록은 하드디스크에 그대로 남아 있다. 하지만 실수 또는 누군가의 의도로 디지털 자료가 사라지면 법적으로 부당함을 호소하기가 어려워진다.

카카오톡도 마찬가지다. 개인간 대화 뿐만 아니라 업무용으로 많이 사용하는 단톡방의 경우  관계가 정리될 때 혹은 실수로 대화방을 나가거나 삭제를  하는 경우가 있다. 또는 불리한 내용을 담고 있는 경우 일부러 지우기도 하는데, 이런 경우 반드시 필요한 경우가 있다면 휴대폰복구, 카카오톡 복구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

이때 바로 전문 업체의 디지털 포렌식 기술이 이용해, 자료를 복원하고 법적 증거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디지털 포렌식과 이를 증거로 활용하기 위한 법무법인과의 연계는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이에 대해 법률사무소 ‘사람들’의 박지애 변호사는 “카카오톡 복구 등 디지털 포렌식으로 되살린 증거를 효율적으로 잘 활용하기 위해서는 즉각적인 법적인 활용 연계가 중요한 만큼, 법률적 서비스는 디지털 포렌식에서 반드시 필요한 서비스 중 하나이다”라고 전했다.

또 카카오톡-스마트폰 복구 솔루션을 개발한 ㈜인즈시스템 남기훈 대표는 “끊임없는 노력을 바탕으로 엠리퍼의 복구율 향상과 소비자 만족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겠다.”라며 “차질 없이 엠리퍼 V2 개발을 마무리해 더 나은 카카오톡-스마트폰 복구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디지털포렌식 및 데이터 복구 업체인 ㈜인즈시스템은 2020년 새해 들어 아이폰 카카오톡 복구 코어 업데이트를 진행해, 삼성 갤럭시 시리즈와 LG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아이폰 카카오톡 복구율을 향상한 바 있다.

한편 엠리퍼는 휴대폰 데이터, 사진, 카카오톡 복구를 하고자 하는 일반 이용자가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해 활용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복구업체를 통하지 않고 집에서 간편하게 PC, 카카오톡 대화내용, 데이터, 핸드폰 사진, 문자메시지, USB 복구 등을 할 수 있으며, ‘엠리퍼’를 출시한 ㈜인즈시스템은 2014년에 설립한 벤처 기업으로 경찰청, 국내정보기관, 해군헌병단 등과 다양한 협업을 진행해 왔다.

더욱 자세한 정보나 문의 사항은 데이터 복원 전문 엠리퍼 공식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