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박근혜 정부 시절 '한-일 위안부 합의' 헌재 각하 결정..."헌법소원심판 청구 대상 제외"
[속보] 박근혜 정부 시절 '한-일 위안부 합의' 헌재 각하 결정..."헌법소원심판 청구 대상 제외"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27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법재판소가 27일 오후 2시 대심판정에서 강일출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 할머니 29명과 유족 12명이 한국 정부의 위안부 합의 발표가 위헌임을 확인해 달라며 낸 헌법소원 사건에 대해 각하 결정을 내렸다.

각하는 소송이 적법하게 제기되지 않았거나 청구 내용이 법원의 판단 대상이 되지 않는 경우 본안을 심리하지 않고 재판을 끝내는 결정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헌재는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절차와 형식 및 실질에 있어서 구체적 권리·의무의 창설이 인정되지 않는다”며 “이를 통해 위안부 피해자들의 권리가 처분됐다거나 대한민국 정부의 외교적 보호 권한이 소멸했다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는 헌법소원심판 청구의 대상이 되지 않는다”며 “숨진 청구인들을 제외한 나머지 청구인들의 심판 청구를 각하한다”고 결정했다.

한편 한·일 위안부 합의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지난 2015년 12월 이뤄진 것으로 합의문에는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한국 정부가 설립하는 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에 일본 정부가 10억엔(약 100억원)을 출연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