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까지 에이즈 퇴치...'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 대책' 수립 [생활건강]
2023년까지 에이즈 퇴치...'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 대책' 수립 [생활건강]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11.28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2023년까지 에이즈 퇴치를 목표(감염인지 90%, 치료율 90%, 치료효과 90%)로 하는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 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2018년 기준으로 HIV/AIDS 생존감염인은 1만 2991명, 신규 발생은 1,206명으로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36개 중 두 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그러나 사전예방‧조기발견‧치료지원의 보다 강화된 대책을 통해 에이즈 퇴치를 가속하기 위해 이번 대책을 마련하였다는 설명이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대책'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신규 감염 제로, 사망 제로, 차별 제로'를 비전으로 2023년(1단계)까지 '감염인지 90%, 치료율 90%, 치료효과 90%', 2030년(2단계)까지 '감염인지 95%, 치료율 95%, 치료효과 95%'를 목표로 설정했다.

이를 위해 첫 번째, 조기발견 및 조기진단 체계를 강화한다. HIV 노출 후 검사 권고시기를 단축(12주→4주)하여 조기에 감염 인지할 수 있도록 진단 시기를 개선하고 조기진단 및 감염 인지율 향상을 위한 보건소 HIV 간이검사 체계 개선 및 지원을 강화한다. 또한 감염취약집단(고위험군) 검진율 향상을 위해 에이즈예방센터를 통한 신속진단 및 상담 등 종합서비스 지속 제공 및 시설을 확충한다.

두 번째, 환자 및 접촉자 관리를 강화한다. 감염인 상담사업 참여 의료기관 확대, 감염인상담의 질 향상을 위해 상담간호사 확충 및 정기적 교육·회의 지원을 강화하고, 생존감염인 및 장기요양시설 요구 증가에 대한 실질적 지원체계 마련을 위해 요양‧돌봄·호스피스 서비스 모델 개발 및 정책 반영을 추진한다. 그리고 감염인 진단·역학조사·정보시스템 구축운영 시 건강정보 처리 규정 신설 등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법 시행령을 개정한다.

세 번째, 연구개발 및 예방치료를 강화한다. 이를 위해 HIV/AIDS 완치제 개발 및 내성극복을 위한 HIV 저장소 마커 발굴, 저장소 제거 기술 등 신개념 HIV 치료제 개발 연구를 추진한다. 그리고 국내 HIV 질병 발생 요인 분석을 위해 고품질의 역학‧임상자료 및 생물자원 지속적 확보, 표준화된 코호트 자원 분양체계를 마련하고 임상·역학·분리주 등의 특성연구 확대 및 중개연구 활성화한다.

마지막 네 번째, 대국민·대상군별 교육 및 홍보를 강화한다.  에이즈 예방 및 인식개선을 위한 맞춤형 소통사업을 강화하고, 유튜브 크리에이터 등 온라인 콘텐츠를 통한 에이즈 지식 전달, 인기 웹툰을 활용한 세대별 에이즈 관심정보를 제공한다. 그리고 청소년 및 감염취약집단을 대상으로 교육·홍보를 강화하며 차별과 편견 해소를 핵심메세지로 하는 교육·홍보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이번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대책 추진 및 에이즈예방주간 캠페인을 통해 HIV 감염 조기발견, 지속적인 치료지원, 청소년 및 고위험군 감염 예방 홍보·교육 등을 더욱 더 강화하여 에이즈 퇴치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