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 3층짜리 빌라서 화재 및 취한 친구 카드로 술값 계산한 현직 경찰 [팔도소식/사건사고]
인천 부평 3층짜리 빌라서 화재 및 취한 친구 카드로 술값 계산한 현직 경찰 [팔도소식/사건사고]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9.11.06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최지민, 구본영 수습] 전국 팔도인 우리나라. 수많은 지역이 있는 만큼 희로애락이 담긴 이야기들이 무궁무진할 수밖에 없다. 그 중 가장 눈에 띄는 소식들만 모아모아 정리하는 시간을 갖는다. 기사 하나로 전국 팔도소식을 한눈에! 

오늘(11월 06일) 각 지역의  관련 소식이다.

- 전국 각지에 발생한 사건 사고 소식

1. 인천 3층짜리 빌라서 불이 나 대피 – 인천광역시

(출처 픽사베이)
(출처 픽사베이)

6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43분께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한 지상 3층짜리 빌라 2층에서 불이 났다.

불은 10여분 만에 꺼졌지만 내부에 있던 주민 5명이 화상을 입거나 연기를 마셨으며 또 주민 10여명이 긴급히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소방당국은 이 불로 3천3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추산했다.

소방당국은 "온수 매트를 사용하던 중 불이 시작됐다"는 입주민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인을 조사하고 있다.

2. 현직 경찰, 취한 친구 카드로 술값 계산 – 경기도 용인시

(출처 픽사베이)
(출처 픽사베이)

현직 경찰관이 술에 취해 잠든 친구의 카드를 꺼내 술값을 계산했다가 절도범으로 몰렸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서울 서초경찰서 소속 박모(52) 경위를 절도와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박 경위는 지난 9월 27일 경기도 용인의 한 식당에서 초등학교 동창 A(52)씨를 만나 소주 7병을 나눠 마신 뒤 장소를 옮겨 술자리를 이어갔다.

이후 A씨는 만취해 주차장에 있던 자신의 차량에 들어가 잠들었고 박 경위는 자신의 카드로 술값 24만원을 계산하려 했다. 하지만 잔액이 부족해 결제되지 않자 A씨를 찾아 그의 옷 주머니에 있던 지갑에서 카드를 꺼내 술값을 계산했다.

A씨에게 다시 돌아온 박 경위는 영수증을 조수석에 두고 집으로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A씨는 자신의 카드를 훔쳐 마음대로 술값을 계산했다며 박 경위를 경찰에 고소했다.

박 경위는 경찰에서 "2차는 A씨가 사기로 했고 카드도 돌려줬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초경찰서는 박 경위를 지난 5일 보직해임 후 대기발령 조치했다.

용인동부경찰서 관계자는 "박 경위를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술값 결제 의사를 둘러싼 정확한 사실관계와 신용카드 반환 여부 등을 보강 수사한 뒤 박 경위의 혐의 유무에 대해 결론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은 전국 각지 사건사고를 알아보았다. 다양한 사건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요즘. 사건사고가 줄어들어 모두가 안전한 전국 팔도가 되기를 바라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