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몰라서 못 받는 임신지원 혜택들...‘임신지원 원스톱 서비스’
[카드뉴스] 몰라서 못 받는 임신지원 혜택들...‘임신지원 원스톱 서비스’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10.07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 디자인 최지민] 정부 기관과 지방자치단체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임신지원 서비스. 하지만 어떠한 내용이 있는지 몰라서 못받는 경우가 많았다. 정부가 이를 개선해 한 번에 안내받아 신청할 수 있는 '임신지원 원스톱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임신지원 원스톱 서비스는 출산(행복출산)과 사망(안심상속)에 이어 세 번째로 도입되는 생애주기별로 제공하는 원스톱 서비스로, 그간 임신부들이 임신 진단 후 어떤 지원을 받을 수 있는지 알아보기가 불편하다는 지적을 반영했다.

행정안전부는 '임신지원 원스톱 서비스'를 내년 4월부터 지자체 5곳 가량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하고 단계적으로 확대해 2021년 1월부터는 전국에서 시행할 계획이다.

현재 엽산·철분제 지원 등 전국 공통으로 제공되는 서비스만 14종에 이르고 산모교실 등 지자체별로 제공하는 것도 여럿 있지만 내용을 알아보려면 관련 기관에 일일이 문의해야 한다. 신청 역시 각 기관을 직접 찾아가서 해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한국행정연구원이 올해 3월 임신을 준비 중이거나 임신·출산 경험이 있는 여성 3천173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정부지원 서비스 이용 시 불편한 점으로 '어떤 서비스가 있는지 모른다'(36.8%)는 답변이 가장 많이 나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임신 진단부터 출산까지 중앙부처와 거주지 관할 지자체에서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문자메시지나 정부 서비스 포털 '정부24' 애플리케이션 푸시 알림을 통해 주기별로 안내하기로 했다. 서비스 신청도 온라인은 정부24를 통해, 오프라인은 주민센터에서 통합해서 신청서 하나만 작성해도 여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할 예정이다.

또 엽산·철분제 등 물품을 지원받거나 난임부부 지원결정통지서를 발급받을 때 불편사항도 줄인다. 현재는 매번 보건소를 방문해야 하지만 앞으로는 물품은 필요하면 지원대상자 본인 부담 하에 택배로 발송하고, 증명서는 정부24에서 온라인으로 발급받아 출력할 수 있게 바꾼다.

아울러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은 시범사업 없이 내년 4월부터 전국에서 '원스톱 서비스'를 통해 제공한다. 지난달부터 지원 횟수가 확대되고 연령 기준이 폐지된 점을 고려해 더 많은 부부가 이용할 수 있게 하려는 조치다.

행안부는 지난 9월 18일까지 정부24 블로그와 광화문1번가 홈페이지를 통해 임신지원 원스톱 서비스 이름을 공모하였고, 의견을 수렴해 서비스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명칭을 정할 계획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