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릴레이 삭발 투쟁’...그 끝은 어디일까 [시선만평]
자유한국당 ‘릴레이 삭발 투쟁’...그 끝은 어디일까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이연선 pro
  • 승인 2019.09.1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최지민 / 일러스트-이연선)

자유한국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릴레이 삭발 투쟁'에 중진 의원들이 속속 합류하고 있다.

국회 부의장인 5선의 이주영 의원은 18일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가 끝난 뒤 삭발했다. 국회 부의장 출신으로 역시 5선인 심재철 의원 역시 회의가 끝난 뒤 이 의원과 함께 삭발했다. 삭발 투쟁에 가세한 한국당 중진은 이들이 처음이다. 이들에 이어 차명진 전 의원도 같은 장소에서 삭발 대열에 참여했다.

한국당의 삭발 릴레이는 지난 11일 박인숙 의원이 포문을 연 데 이어 황교안 대표가 16일 동참했다. 전날에는 김 전 지사가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강효상 의원이 대구 동대구역 광장에서 릴레이 삭발을 벌였다. 아울러 김기현 전 울산시장도 19일 오후 2시 울산 롯데백화점 앞 사거리에서 삭발 투쟁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닫기